보도자료

게시물 검색
성주 APC 2015.04.21
(주)코어벨 조회수:1063 221.145.199.161
2017-11-13 15:37:38

 

요즘 첨단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면서 로봇의 활용 영역이 크게 확대되고 있습니다.

농사도 예외가 아닌데요.

참외상자를 등급별로 적재하고 이송하는 로봇이 등장해 사람 구하기가 참 힘든 농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송태섭입니다.

성주의 한 농협 유통단집니다.

등급별로 선별된 참외가 담긴 상자들이 도착하자 거인의 팔같은 로봇이 기계음을 내며 상자를 하나하나 팔레트에 옮겨 싣습니다.

한치의 오차없이 정확하게 등급별로 구분해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종일 무거운 상자를 옮기는 일이라 다들 꺼려하는 작업을 로봇이 대신하는 것입니다.


[최훈/로봇 개발회사 대표]
"2-3명의 인부가 (하루에) 4500개정도의 참외상자를 일일이 손으로 구분해서 쌓는데 그것을 로봇이 대신하게 된다".

팔레트에 참외상자가 다 실리자 이번에는 다른 로봇이 이 팔레트를 실어 지정된 장소로 운송해 줍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국내 로봇 제조업체와 손잡고 개발한 농사용 로봇들입니다.

작업과정에 따라 맞춤형 제작이 가능해 참외뿐 아니라 다른 농산물에도 적용이 가능합니다.


[장원석/농업기술실용화 재단이사장]
"(적재로봇)등 첨단기술을 실용화해서 농업인과 농산업체에 보여주고 확대해서 농촌의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도록 할 예정이다".

드론을 이용한 농작물 생육관측 로봇도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특수카메라가 촬영한 영상자료로 작물의 생육상태를 파악하고 수확시기와 수확량도 예측할 수 있습니다.

첨단기술로 무장한 로봇이 고령화와 일손부족에 시달리는 농업현장에 해결사 역할을 할 전망입니다.

tbc송태섭입니다. 

http://www.tbc.co.kr/tbc_news/n14_newsview.html?p_no=150421033

댓글[0]

열기 닫기